Anet A8 의 히팅베드는 알루미늄 고정식이라 불편한 부분이 많다.



레벨링을 하려면 드라이버로 볼트를 돌려가며 작업해야 하고,

출력물의 바닥이 닿는 면적이 넓을 수록 분리하기도 쉽지 않고,

마스킹테이프를 붙이고 제거하는 작업도 불편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힘들여서 레벨링을 맞춰 놓아도 출력물을 띄다가 무리한 힘을 줘버리면

레벨링이 틀어지곤 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

유리판을 적용하기로 하였다.




동네 유리집에서 5,000원 주고 재단해온 210x210mm 5T 유리판...

3T나 4T를 쓰려고 했으나, 동네 유리집에는 5T 밖에 없어서 어쩔 수 없이~ ㅜㅜ;


우선,

유리판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Y축 플레이트를 가공하여야 한다.


이전에는 레벨링 작업을 할 때 히팅베드의 볼트를 드라이버로 돌려가며 했으나,

유리를 덮어버리면 볼트를 더이상 돌릴 수 없기 때문에

반대로 밑에서 나비볼트를 돌려가며 레벨링을 해주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

Y축 플레이트의 구멍을 드릴로 크게 뚫어주어야 한다.



그리고,

볼트는 히팅플레이트에 적당히 고정시켜준다.


여기까지는 간단히 할 수 있다.

유리판을 히팅베드에 집게나 테이프 등으로 붙여만 주면 되니 어려울 것도 없으나,

이왕 작업하는 김에 조금더 손을 보았다.






히팅베드 각 모서리에서 유리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가이드를 만들어 주었다.



Cura 설정은 기본값에서 약간 손을 보았다.

필라멘트에 따라 조금씩 손을 보는 것이 좋다.



esun 검은색 필라멘트가 생각보다 괜찮은 거 같다.


마지막으로,

히팅베드 스프링이 생각보다 강하기 때문에

나비볼트를 손으로 돌리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

더욱이 히팅베드 밑으로 두 손가락만 넣어서 돌리다 보면 손가락이 아파온다. ㅜ_ㅜ


나비볼트를 쉽게 돌릴 수 있는 볼트커버를 만들어 주었다.



나비볼트 모양에 맞춰 적당히 쓱쓱 그렸다.


Cura 출력 설정은 위와 동일하게...




이제,

모든 준비가 되었으니 조립만 하면 끝!



우선 히팅베드를 조립하고,

모든 부품이 맞게 들어가고 움직임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한 다음,

문제가 되는 부품은 다시 뽑아 내면 된다. ^_^




최종 완성!



유리판도 잘 올라가고 의도한 결과는 나왔으나,

유리판 가공이 잘못되어 히팅베드보다 약간 작다.

가이드를 다시 설계해서 재조립해야겠다.



Anet A8 에는 기본적으로 익스트루더 쿨링 덕트가 포함되어 있다.



물론, 기본구성 자체가 출력물이다.

형태에서 추측되듯이 노즐끝, 출력물을 향하는 바람이 정면에서만 강하게 나오도록 되어있다.



그러다 보니,

출력물의 앞쪽은 금방 식혀지지만, 나머지 방향으로는 골고루 바람이 가지 않다보니

출력물 방향에 따라 편차가 발생하게 된다.



싱기버스(Thingiverse.com) 에 가면 다양한 이에 대한 대안으로 다양한 도면이 올라와 있다.


그중에서 선택한 것은 이것이다.

Shorter Hesine M-505, Anet A8 - Center Nozzle Fan by tinkertomsthings (https://www.thingiverse.com/thing:2305368)


전방향에서 골고루 바람이 나오는 모양이라 출력물을 식혀주기 적당해 보였다.



출력은 Cura를 이용하였다.



셋팅값은 흰색 필라멘트에 맞춰 약간 조정하였다.




쿨링 덕트 출력 中~



출력 결과물...

치수에 약간 차이는 있으나, 조금 뻑뻑하게 들어가는게 나은 것 같다.



기존 쿨링 덕트를 제거하고

새거로 교체완료.


        

센터도 딱 맞고, 노즐높이도 적당하고, 히팅블럭에 닿지 않는다.



PLA로 출력한 것이라 히팅블럭의 열기 때문에 변형될 가능성이 있지만,

뭐~ 변형되면 또 뽑으면 되니까~ 딱 좋은 거 같다.




Anet A8 은 워낙 싸게 만든 3D 프린터라 그런지 실제 사용하면서 부족하거나 아쉬운 부분들이 많다.


물론, 3D 프린터이니만큼 직접 출력해서 이것저것 보완하면 된다!


우선, 가장 먼저 손을 본 것은

Extruder Button 이다.



익스트루더에 필라멘트를 끼워넣으려면 꼭 저 볼트를 눌러줘야 한다.

스프링의 텐션이 워낙 강하고 볼트가 작기 때문에 볼트 머리에 압력이 집중되어

필라멘트를 갈아 끼울 때마다 손가락이 너무나도 아프다!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Thingiverse에도 자료가 올라와 있다.

Extruder Button Anet A8 by dryas

(https://www.thingiverse.com/thing:1935151)


그러나, 내 Anet A8에서는 이게 사이즈가 맞지 않아 들어가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그렸다.


 

구조가 아주 간단하다.



 

셋팅값도 USB원본에 들어 있는 프로파일 그대로 사용하였다.





 

출력하여 장착한 모습...

손가락이 좋다고 난리도 아니다!





Anet A8 3D프린터 조립기 (http://striban.tistory.com/51)



거의 부품가격으로 구매한 Anet A8 3D프린터의 모든 조립을 마치고,

조립 완성도를 검증하기 위해 일일이 자와 캘리퍼스를 이용하여 보정할 부분은 보정하였다.


조립 완성도 측정은 내맘대로~

각 부위별로 길이를 측정하면서 틀어지는 부분, 차이나는 부분 등을 찾아서 다시 조립하거나,

조립을 해도 차이가 나는 부분은 A4 종이를 끼워넣어서 보정해주었다.

A4 종이의 두께는 보통 0.1mm이기 때문에 알맞게 잘라서 필요한 두께만큼 겹쳐서 사용하였다.



첫 출력물은

이 싸구려 프린터의 정밀도를 한 눈에 파악하기 좋은 도면을 Thingiverse에서 찾아 사용하였다.


Thingiverse : Test your 3D printer! by ctrlV (http://www.thingiverse.com/thing:704409)



슬라이서나 셋팅은 동봉된 SD카드에 들어있는 Cura 14.07 을 이용하였다.



기본 설정 상태에서는 5x5cm 의 크기임에도 1시간 34분이 걸린다고 나온다.

물론, Thingiverse 에서는

채움 : 33%, 속도 : 60~200mm/s로 설정할 경우 50분 정도 걸린다고 되어 있다.


일단은,

그냥 기본 설정값으로 하였다.




Cura를 이용하여 gcode 파일을 만든 후 microSD카드 넣어서 출력하였다.



작동이 제대로 될까~ 라는 의구심이 있었으나,

다행히 문제없이 잘 돌아간다.


1시간 34분 후...





출력물의 상태는 생각보다 양호한 편이었다.

이 가격에 높은 정밀도를 바라면 안된다.

10만원대 3D 프린터로 합성수지 계열의 물건을 만들어 낸다는 것 자체에 놀라워 해야 할 것이다.

(이보다 못한 성능의 비싼 프린터들이 아직도 유통되고 있음을 생각하면...)


아무튼,

이래저래 손을 좀 보면 내가 원하는 정도의 장난감 역할은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이다.









지난 포스트 (Anet A8 3D프린터 개봉기 : http://striban.tistory.com/50) 에 이어서...


모든 부품을 주~~~욱 늘어놓고...


SD카드에 들어있는 메뉴얼을 보면서

하나씩 조립하기 시작했다.



먼저 메인프레임을 조립하고 나머지 부품들도 하나씩 결합시작~


조립하면서 가장 시간이 많이 걸린 부분 중 하나!



리드스크류로 Y축을 고정시켜주는 부분이다.

6군데를 스패너 하나로 조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집에 굴러다니는 스패너랑 짝을 맞추어 조립하여야 한다.

더욱이 정확한 수직수평을 맞추어야 하기 때문에 자를 이용하여

부분부분 치수를 정확히 측정하면서 조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매뉴얼과 다른 부분 하나...



H형 베이스플레이트를 조립할 때는 가로지지대가 밑으로 가도록 하여야 한다.

Y축타이밍벨트가 거의 일직선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이어서 나머지 프레임 부품들을 조립하면...



전장부품을 제외한 기본 프레임은 완성되었다.

Y축의 수직수평은 위에서 미리 측정하면서 잡아주었고,

X축과 Z축은 히팅블럭과 타이밍벨트를 조립하다보면 틀어지기 때문에 가조립 상태로 두었다.


히팅블럭 조립시 주의해야 할 점은...



연마봉 2개에 리니어볼베어링 3개가 붙게되는 구조인데,

히팅블럭과 리니어볼베어링의 편평도가 결코 정밀하지 않다보니

꽉 조이고 나면 베어링이 빡빡하게 움직이는 경우가 생긴다.

여러번 베어링을 움직여가며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는 수준에 맞춰서 볼트를 잡아줘야 한다.


이어서 나머지 전장부품을 조립하다보니...



메인보드의 배선이 엉망이 되었다.

여기저기서 케이블이 들어오는 구조이고

선의 길이도 애매하게 길거나 짧아서 조율하기가 쉽지 않다.

더욱이,

헬리컬밴드로 전선을 정리하는 거는 거의 노가다 수준이다 보니

다시하기가 싫어졌다.

그냥 이대로 두자!


모든 부품을 조립하고 나니...



드디어 3D프린터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사실,

매뉴얼도 잘 되어있고,

배선에 네이밍도 붙어있기 때문에 조립에 어려움은 없었다.

다만,

0.1mm의 정밀도를 위해서 이것저것 측정하면서 교정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이틀동안 퇴근 후에 시간을 내서 조립을 마쳤다.


자리는 미리 선정해두었던 창가 쪽으로 잡았다.



방 안에서 사용할 것이기에 ABS는 사용하지 않고 PLA만 사용할 예정이긴 하지만

그래도, 환기를 위해서 일부러 창가 밑에 붙여서 자리를 잡았다. (공기청정기는 필수!)

사이즈가 좀 되다보니 필라멘트 스탠드를 둘 자리가 마땅치 않다.


자리를 잡은 후...

뒤틀어진 곳이 없는지, 수평이 맞는지 등 프레임을 교정하여 주고

가조립 상태로 두었던 X축과 Y축을 자를 이용해서 측정하면서

정확하게 수직수평을 잡아주었다.


이제 남은 것은

테스트 출력을 해가면서 각 부품들의 위치를 교정하여 정밀도를 향상시키는 일이다.


즉, 시간과의 싸움이 남은 것이다.





+ Recent posts